천안 제6일반산단 조성사업 승인 고시 완료

URL복사

천안시, 강소연구개발특구 배후단지 기틀 마련, 2024년 준공 목표

 

뉴스문화 박찬균 기자 | 천안시는 ‘천안 제6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’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를 26일 완료했다고 밝혔다.


천안시와 주식회사 태영건설 등이 특수목적법인(SPC)를 설립해 민관 합동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는 천안 제6산단은 약 3,670억 원을 투입,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풍세면 용정리 일원 96만6,633㎡(약 29만 평) 부지에 조성된다.


시는 지난 2019년 9월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시행자를 선정하고 제6산단을 2020년 8월 국토교통부 지정계획에 반영시켰다.


이후 2020년 8월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 후 주민설명회, 관계기관(부서)협의, 충청남도 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6일 최종 승인 고시했다.


제6산단은 논산천안고속도로 남풍세 나들목(IC)에서 5분 남짓한 거리에 위치하고 국도 43호선·지방도 629호선과 인접하는 등 우수한 광역 교통망을 갖춰 접근성이 뛰어나다.


또 제6산단은 자동차부품연구원을 중심으로 한 강소연구개발특구 확장을 통해 기술사업화지구 배후단지로서 자동차산업과 관련된 전기, 전자, 금속, 자동차, 첨단지식산업 등의 우수기업을 유치하게 된다. 이를 통해 생산유발액 약 1,911억 원, 취업유발인구 약 1,600여 명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.


시는 산업단지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12월부터 토지 및 지장물 조사 보상협의회 구성 등 보상절차를 시행할 계획이다.


천안시는 이번 산업단지와 더불어 민간과 2조8817억 원을 투자해 2024년까지 약 852만㎡ 규모의 13개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으로, 기업 유치와 3만9,000명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를 확대하고 있다.